바로가기 메뉴


이 서울 이름 높은 화동언덕에 빛나는 역사 오랜 우리학교 덮치는 많은 파란 다 겪어나며 꾸준히 융성하게 쌓아온 성업. 부지런 부지런히 배우고 배워 지덕을 밝히고 품격을 높여 알고는 아는대로 실행을 하여 나날이 늘어가는 명랑한 생활. 묵었던 예터전을 새로이루매 풍기는 먼지라도 향기로워라 무거운 짐을 져도 가벼워 하며 내나라 나랏집의 동량이 되세.